필리핀 어학연수 8주동안의 어학원후기

사회 생활을 얼마하지 않았지만 이런저런 복잡한 일들로 일상에 지쳐

있을때쯤 가끔 보는 TV프로그램 꽃할배 시리즈를 보면서 나도 저들처럼

무턱대고 떠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하지만 문제는 책으로 배운 저질영어 세상은 넓고 가보고 싶은 나라는

많지만 이놈의 발영어로는 어디도 갈수 없겠다는 두려움에 짧게라도

필리핀어학연수를 먼저 다녀와야 겠다고 생각하고 여러 경로를 통해

추천을 받은 곳이 여기 필리핀 AELC 어학원이다.

8주로 기간을 정하고 책이 아닌 말로 배우는 영어에 올인을 하였다.

필리핀 어학연수를 준비하면서 들었던 AELC 어학원을 추천했던 사람들

말대로 여기에는 미국,영국등에서 온 원어민 강사들이 있었다.

처음 도착해서 필리피노 강사들이 최선을 다해 천천히 애기하는 것도

알아듣기 힘들었는데 하루에 한시간씩 있는 원어민 강사와의 수업은

하루하루가 말 그래로 Survival 이였다.

필리핀 어학연수후기를 쓰는 지금! 돌이켜 보면 힘든 나날이었지만 결국

가장 큰 도움이 된것도 사실이다.

수준에 맞추기 위한 레벨테스트를 본게 엊그제 같은데 어느덧 8주가

흘러 필리핀어학연수후기를 작성하다니 시간이 빠르다.

한국 학생들 보다는 대만,중국,일본 학생들이 많았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영어를 할 수 있어서 좋았고, 매일 하루 세끼 모두 다른 메뉴에 심지어

맛있기 까지한 한국 식단은 규칙적인 식사를 할 수 있어 한국에서 보다

건강해 질 수 있었다.

주말이면 5분거리인 코리아 타운에 가서 평소 먹고 싶었던 음식을

비교적 저렴한 가격에 즐길 수 있었다.

솔직히 모르겠다 지금 나의 영어실력으로 꽃할배들처럼 마음놓고

자유여행을 할 수 있을지 하지만 확실한 것 하나는 어딜 가더라도

두렵지는 않다는 것이다.

혼란스럽던 시절 훌쩍 떠나고 싶어도 영어가 발목을 잡아 포기해야 했던

때와 비교하면 정말 발전이 많이 됐다.

필리핀어학연수 8주 동안 영어실력과 함께 소중한 기억을 가지고 한국

으로 돌아갈 수 있게 해준 필리핀 AELC어학원 관계자분들 모두에게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