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사람이 그리워요 (중간후기)

필리핀에 온지도 벌써 한 달이 지났습니다.

첫 주는 정말 어떻게 지나갔는지도 모르게 흘러갔습니다.

필리핀에 오기 전에 학원을 골랐던 기준이 얼마나 외국인이 많은가(?)였습니다.

기대한대로 한국인은 열 명 남짓이었고, 나머지는 전부 외국인.

모두 외국인밖에 없는 학원에 적응하기란 쉬운 일이 아니었습니다.

더듬거리는 영어실력으로 말을 건네야 했고, 온갖 행동으로 의사를 표현해야

했습니다.

그렇게 전쟁 같은 첫 주가 지나고 차츰 적응해가기 시작했습니다

강한 의지로 영국인 선생님을 배정받고 처음에는 좌절했지만, 곧 익숙해졌고 한 달

이 지난 지금익숙하지 않은 영국식 발음도 어느 정도 이해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일대일 수업도 좋지만 그룹수업도 아아주 흥미로웠습니다.

모두 유쾌한 원어민 선생님들이 수업을 해주셔서, 귀도 열리고 친구도 만들 수 있는 좋은 경험!

물론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은 각국의 사람들과 함께 했던 술자리…^^

다음번 후기에는 좀 더 영어실력이 향상되어 있기를 기대하면서~

다른 분들 후기에 학원 전경사진이 많아서 저는 좀 개인적인 사진을 첨부했습니아~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